'키스먼저' 김선아, 감우성에 손 내밀었다 "다시 시작하자"

    기사입력 2018-04-16 22:21:0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가 감우성에게 "다시 시작하자"라고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 서로의 곁에 선 안순진(김선아 분)과 손무한(감우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순진과 손무한은 서로를 향한 마음이 크다는 것을 깨달았다. 결국 무한은 순진을 위해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했고,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눈은 애틋한 눈물로 젖었다. 그러나 상대편에게 매도당한 순진의 대리인이 법정에 나타나지 않으면서 재판은 무산됐다.

    무한은 눈물을 흘리는 순진을 위로해줬다. 무한은 "미안했다. 당신을 외면했고, 당신의 고통에 침묵했고, 내 삶만 지키려고 했다. 용서받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순진은 "용서해 줄테니까 스위스 가지 말아라. 내가 용서해줄 때까지 내 옆에서 살아라"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다시 시작하자. 당신을 사랑해볼까 한다"고 무한에게 고백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