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생민X정상훈, 절실함이 만든 이 우정 '슈퍼 그레잇' [종합]

    기사입력 2017-10-13 00:11:1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생민-정상훈, 이 우정 '슈퍼 그레잇'이네요!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는 '해투동-이 우정 그레잇'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노래방 끝판왕' 특집이 꾸며졌다. '해투동-이 우정 그레잇' 특집에는 개그맨 김생민, 배우 정상훈과 이태임이 출연해 끈끈한 우정만큼이나 찰진 입담을 자랑했다.

    최근 25년 만에 대세로 떠오른 김생민은 "인기를 실감한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보였다. 절친한 사이인 유재석은 "대기실에서 김생민이 '저는 딱 두달정도 봐요'라고 했다"고 폭로하자 김생민은 "준비해서 잘됐으면 오~ 이럴텐데 김숙, 송은이가 하는 팟케스트에 갑작스럽게 전화연결로 시작된게 이렇게 됐다.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재석이 형이 하는 광고는 1년 짜린데, 나는 두 달짜리 라디오 광고가 들어온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정상훈, 이태임 역시 최근 종영한 JTBC '품위있는 그녀'에 출연해 '불륜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다. 정상훈은 코믹한 이미지를 버리기 위해, 이태임은 오랜만의 복귀로 연기력을 보이고 싶은 두 사람의 절심함이 있었다.

    김생민은 "유재석 선배가 가장 아끼는 후배가 저라고 자부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재석이 형님이 잘 나가게 되면서 여러 후배들이 생겨났지만 그래도 가장 저를 아끼는 거 같다"라며 "끈적거리는 후배가 되기 싫었는데 정말 힘들었던 일이 있어서 한 번 연락드린 적이 있다. 그때 형이 '너 지금 몇살이냐. 그 정도 나이면 하고 싶은 말 하고 살아도 된다'라고 조언해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불륜남' '자발남'으로 인기를 얻은 정상훈은 나름의 고충이 있었다. "나쁜놈 이미지가 걱정이었다"는 그는 "나의 장기인 코믹을 넣어 '나쁜놈' 보단 '밉상'을 선택했다. 그래서 광고를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김생민은 '해투동' MC 유재석-박명수-전현무-조세호-엄현경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출장 영수증' 코너를 진행했다. "영수증은 절실함이 담긴 자소서다"라고 말문을 연 그는 '반전세' 살고 있는 조세호에게 '겉멋, 과시' 스튜핏을 진단내렸다.

    유재석의 피부과 영수증에는 "자기만 어려보이겠다는 수작, 박명수를 늙어보이게 하겠다는 수작 스튜핏"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아내와 조조 영화를 본 유재석에게는 '부부 금실 그레잇'을 선언했다.

    과거 개그맨 선배들 사이에서 '짠돌이 캐릭터'로 통했던 김생민은 선배들을 웃기기 위해 지하철 물밑 적금, 스위스 눈꽃 적금 등으로 웃겼다. 하지만 "웃기려던 것이 신뢰가 됐다"라며 실제 선배 김지선이 은행을 가 그 적금 찾았다는 웃지못할 에피소드를 밝혔다.

    뮤지컬 배우로 변신한 정상훈의 10년 간의 노력을 극찬한 김생민은 "원톱 조승우 옆에서도 밀리지 않는 정상훈을 보며 너도 고집 대단하다"라며 극찬했다. 정작 본인의 꿈이 뮤지컬 배우인 김생민은 "연습을 100번 하고 올라갔는데 무대에서 실수하는 사람이 나다"라고 말하기도.

    신념이 다른 두 사람이지만 우정은 슈퍼 그레잇이다. 정상훈은 "너무 힘들었던 시절 김생민이 찾아와 봉투를 건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한 최근 한 프로그램에서 건냈던 선물을 편집하려했던 그의 마음을 밝히며 울먹였다.

    김생민은 정상훈에게 "원하던 꿈에서 1등이 되길 바란다"는 따뜻한 조언을 했고, 정상훈 역시 "꾸준히 사랑받길 바란다. 형의 마음을 많이 배우고 사랑한다"고 답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