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패장] 힐만 감독 "정수빈에게 맞은 홈런, 많이 아쉽다"

    기사입력 2018-11-09 21:56:01 | 최종수정 2018-11-09 21:56:42

    SK 힐만 감독이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두산과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정수빈에게 홈런 맞은 공, 많이 아쉽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다잡았던 경기를 놓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1-0으로 앞서던 8회 상대 정수빈에게 통한의 역전 투런 결승포를 얻어맞고 1대2로 패했다. 선발 김광현이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1차전 출전 후 푹 쉰 앙헬 산체스로 경기를 마무리하는 시나리오였다. 하지만 믿었던 산체스가 정수빈에게 생각지도 못한 홈런을 허용하며 모든 계획이 틀어지고 말았다. SK가 4차전까지 잡아 시리즈 전적 3-1로 앞서나갔다면 우승의 팔부능선을 넘을 수 있었다.

    다음은 경기 후 힐만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를 총평한다면.

    우리가 삼진을 많이 당한 게 아쉬웠다. 3회 만루 찬스에서 상대에 더 큰 데미지를 줄 수 있었는데, 상대 조쉬 린드블럼이 잘 막았다. 린드블럼의 슬라이더에 우리 타자들이 대처하지 못했다. 8회 한동민 타구를 두산 수비가 잘 막아냈다. 선발 김광현은 6이닝 동안 정말 잘 던졌다. 투구수(90개)를 봤을 때 7회 등판은 생각하지 않았다. 불펜이 잘 준비하고 있었다. 산체스가 주자 있을 때 잘 막아주고 있었는데, 정수빈에게 맞은 공이 가운데로 몰린 게 많이 아쉽다. 두산도 마무리를 2이닝 던지게 하는 등 총력전을 펼쳤다. 두산에게도 중요한 경기였기에, 나도 그런 선택을 했을 것이다. 린드블럼이 7회 안나올줄 알았는데, 에이스 투수루서 경기 운영을 잘했다. 1회 박승욱 실책 외에는 양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

    -SK 타자들이 3차전부터 변화구 공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거기에 맞게 우리 타자들이 변화를 가져가야 한다. 필요한 스윙을 해야하는데 그러지 못한 부분이 있다. 너무 긴장하면 안되고, 집중력을 보여줘야 한다.

    -만약, 7차전에 간다면 김광현 등판은 가능한가.

    그 때 가서 얘기하겠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