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역전 발판에 호수비까지' 두산, 변화가 가져온 승리

    기사입력 2018-11-09 21:39:08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두산 백민기가 중견수 앞 안타를 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11.09/

    변화가 만든 나비 효과.

    두산 베어스는 고민 끝에 변화를 택했고, 그 변화가 적중했다.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에서 1승2패로 열세에 몰려있던 두산은 9일 열린 4차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이제 2승2패.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으니 다시 우승에 한발 더 다가갔다.

    두산의 최대 고민은 타선이다. 리그 최강의 공격력과 수비력을 갖춘 팀이지만, 타자들의 감이 썩 좋지 않다. 3차전까지 선발 투수들은 제 몫을 어느정도 해줬지만 충분한 점수가 나오지 않았다. 그나마 타격감이 좋은 선수는 최주환 양의지 정도였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베스트 라인업을 고수했다. 1,2차전 라인업에서 바뀐 것은 오재일의 타격 순서(7번→8번) 뿐이었다.

    그러다 변수가 생겼다. 3차전을 앞두고 4번타자 김재환이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고, 3,4차전에 결장했다. 김태형 감독은 3차전에서 최주환을 4번타자로 넣고, 좌익수 정진호를 투입했다.

    4차전에서는 조금 더 큰 변화를 줬다. 타자들의 컨디션을 감안해 순서를 바꿨다. 허경민-정수빈 '테이블 세터'는 그대로 두고, 최주환을 3번으로 올리고 양의지를 4번에 넣었다. 김재호는 5번으로 올린 후 박건우-오재원-오재일을 6~8번에 포진시켰다.

    그리고 선발 좌익수로 백민기가 낙점됐다. 김태형 감독은 "컨택 능력만 놓고 보면 정진호도 괜찮지만, 백민기는 우타자인데다 장타를 기대할 수 있는 유형의 타자"라고 선발 이유를 설명했다.

    백민기 선택은 적중했다. 백민기는 3타수 2안타로 '멀티 히트'를 기록했고, 8회초 두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선두 타자로 나서 SK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안타를 치고 출루해 물꼬를 텄고, 이후 정수빈의 역전 투런 홈런이 터졌다.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두산 덕아웃의 오재일, 박건우, 린드블럼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김태형 감독은 경기 중반에도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5회초 공격이 끝난 후 오재일을 뺐다. 이날 2타수 무안타 침묵한 오재일은 이번 시리즈 통틀어 13타수 1안타에 그쳐있다. 오재일 대신 1루수로 투입된 류지혁은 8회말 한동민의 좌익선상 빠지는 타구를 동물적인 감각으로 캐치해내 아웃시키는 호수비를 펼쳤다. 최소 2루타가 될 수 있는 타구를 막아내면서 SK의 흐름을 차단했다.


    인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