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민재-로페즈, '초통령' 등극…전주덕진초 일일 선생님 활약

    기사입력 2018-11-08 17:39:10 | 최종수정 2018-11-08 17:40:21



    '괴물 수비수' 김민재와 로페즈가 '초통령'에 등극했다.

    김민재와 로페즈는 8일 오전 전주덕진초등학교를 방문, 초등학생들의 영웅으로 불리는 '초통령'에 올랐다.

    이번 방문은 황규섭 덕진초 체육선생님이 전북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직접 선수들을 만나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구단에 요청해 이뤄졌다.

    이날 김민재와 로페즈는 일일 체육 선생님으로 아이들에게 축구 수업과 미니게임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수업 후에는 학급별 단체사진 및 사인 등을 하면서 학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시즌 종료가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도 전북은 아이들이 찾는다면 최대한 많은 곳을 방문해 서로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로페즈는 "어린 팬들과 만나는 시간은 항상 즐겁고 많은 힘을 얻는다"며 "경기장에서 내 이름을 불러주는 아이들에게 고맙고 더 많은 아이들이 나를 응원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초등학교에 오면 아이들이 정말 반갑게 맞아줘서 고맙고 웃는 모습을 보면 오히려 더 많은 에너지를 얻는다"며 "더 많은 어린 친구들이 전북의 팬이 될 수 있도록 스킨십 활동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 하겠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