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불펜 숙제. 김윤동의 성장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18-02-13 08:29:58 | 최종수정 2018-02-13 15:10:03

    KIA 김윤동. 스포츠조선DB

    2연패에 도전하는 KIA 타이거즈의 아킬레스건은 올해도 불펜이다.

    지난 시즌에 임창용과 김윤동이 필승조로 나섰는데, 확실한 믿음을 주지 못했다. 시즌 중반 넥센 히어로즈에서 김세현을 데려와 불펜을 강화했는데도 페넌트레이스 막판까지 불안했다. 다행히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고, 한국시리즈에선 김윤동 임창용 김세현이 모두 제몫을 해 줘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호투가 올해 정규리그까지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단기전과 장기전은 분명한 차이가 있다. 올해도 임창용 김세현 김윤동을 중심으로 필승조가 짜여질 가능성이 높다.

    가장 중요한 키맨은 김윤동이다. 김윤동이 얼마나 성장하느냐에 따라 필승조의 무게가 달라질 수 있다. 김윤동은 지난해 65경기에 등판해 7승4패11세이브6홀드를 거뒀다. 임창용이 부진할 때 마무리로 나서 두 자릿수 세이브를 챙겼다. 6번의 블론세이브가 아쉬웠지만, 중압감을 이겨내고 총 17번의 세이브, 홀드를 따내 가능성을 확인했다. 최근 KIA 국내 투수 중 두 자릿수 세이브를 기록한 것은 2016년 임창용(15세이브), 2015년 윤석민(30세이브), 지난해 김윤동 밖에 없다. 마무리 투수가 없어 2013년엔 앤서니(20세이브), 2014년엔 어센시오(20세이브) 등 외국인 투수가 뒷문을 담당했다. 국내 마무리가 부족했던 KIA에 잠재력있는 투수가 나왔다는 것 자체가 고무적이다.

    KIA는 양현종-헥터 노에시-팻 딘-임기영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이 좋다. 모두 6이닝 이상을 책임질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필승조가 3명 정도만 확실하면 충분히 승리를 마무리할 수 있다. 김윤동이 안정적인 투구를 해준다면, 김세현과 임창용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좋을 때와 안 좋을 때의 제구력차로 인한 기복을 줄이는 게 관건이다.

    지난해 5선발 진입을 목표로 시즌을 준비했던 김윤동이다. 불펜 투수로서 준비가 부족했다. 올해는 필승조로 출발한다. 보직에 대한 불안감없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