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내 껌딱지"…'싱글맘' 박환희, 7년 전 출산 당시 회상

2019-01-13 10:28:0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박환희가 아들의 생일을 맞아 가슴 뭉클한 모정을 드러냈다.



박환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년 전의 지금 이 시간에 나는 졸음과 배고픔 사이에서 진통과 사투를 벌이면서도, 눈물 한 방울 흘릴 수 없고 소리 한번 크게 낼 수 없는 엄마였다. 출산 예정일에 정확히 양수가 터지고, 18시간의 진통 끝에 만나게 된 천사 같은 우리 아들. 엄마 뱃속에서 열심히 나오느라 퉁퉁 부었지만 엄마 눈에는 가장 예쁘다. 이 땅에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정말 정말 고마워. 아주 많이 보고 싶다 우리 아들. 2012년 1월 13일 오전 9시 38분 3.0k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갓 태어난 아들을 품에 안고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박환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박환희는 품에 안겨 우유를 먹던 아들이 자신의 입에 손을 갖다 댄 순간을 포착한 사진도 공개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했다.

또 해당 사진과 함께 박환희는 "내 껌딱지. 진실로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던 시절. 교감"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 밖에도 박환희는 아들과 행복했던 순간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공개하며 아들을 향한 그리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환희는 래퍼 빌스택스 (전 바스코)와 2011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뒀지만,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년 3개월 만에 이혼했다.

이후 박환희는 KBS 2TV '후아유-학교 2015'를 통해 배우로 데뷔, KBS 2TV '태양의 후예', SBS '질투의 화신', MBC '왕은 사랑한다' 등을 얼굴을 알렸다. 데뷔 당시 싱글맘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던 박환희는 지난해 9월 아들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해 화제가 됐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