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혐의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징역 1년6개월 실형 선고

2019-01-10 13:24:13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10일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재희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행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도망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 전 행장을 법정구속했다.

이 전 행장은 2015∼2017년 우리은행 공개채용 서류전형 또는 1차 면접에서 불합격권이었던 지원자 37명을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시켜 우리은행의 인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 판사는 "이 전 행장이 합격시킨 채용자는 청탁대상 지원자이거나 행원의 친인척인 경우"라며 "불공정성의 정도가 사회통념상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앞서 검찰은 "은행의 이익을 위한 일이었다는 (이 전 행장 측) 주장은 궤변이다. 은행장의 사익을 위한 행동이었다"며 징역 3년을 구형한 바 있다.

한편 이 전 행장과 함께 기소된 전 국내부문장(부행장)은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전 인사부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직원 2명은 징역 6~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1명은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